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좌측메뉴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 게시물 상세정보
[소식] 가톨릭외과중앙연구소 개소
등록일 2017-11-20 첨부파일 조회수 1043

가톨릭외과중앙연구소 개소 

외과의사 연구 활성화 시동  

 

가톨릭대학교는 11월 6일 ‘가톨릭외과중앙연구소’를 개소하고, 가톨릭중앙의료원 8개 부속병원 외과의 통합된 기초·중개연구 활성화를 통한 임상역량 강화에 나섰다.  

가톨릭대의대 외과학교실(주임교수 박조현)은 지난 2015년 출범 60주년 기념식과 더불어 학교법인 가톨릭학원과 가톨릭중앙의료원과 함께 “생명존중의 영성 실천을 위한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비전 선포식”을 통해 실질적인 외과 지원책을 발표하였고, 발전방안 로드맵 중의 핵심사안으로 ‘가톨릭외과중앙연구소’ 개소를 적극적으로 준비해왔다.  

‘가톨릭외과중앙연구소’는 기초·중개연구 활성화를 통해 외과교수진의 연구력 향상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외과 종양학, 임상적용 줄기세포연구, 조직 및 오가노이드(organoid) 뱅크 구축, 중개의학 등을 활용한 3D프린팅 등의 연구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8개 부속병원의 전국단위 인프라를 활용하여 임상환자를 직접 접하며 수술을 통해 환자조직을 얻을 수 있는 외과만의 특성을 살린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연구소 소장으로는 종양학 및 줄기세포 연구 분야에서 다양한 성과를 보유한 서울성모병원 간담췌외과 김세준 교수가 임명됐다. 김세준 교수는 ‘만성 간부전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법’을 연구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12월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가 제정한 ‘생명의 신비상’(생명과학 분야)을 수상한 바 있다.  

김세준 소장은 “외과의사는 환자 생명을 최일선에서 직접 다루는 가장 중요한 임상의학교실인 만큼 실질적으로 환자치료에 직간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연구를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부단한 연구로 5년 후 대한민국 외과연구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박조현 주임교수는 “대한민국 외과의 여러 난제들을 돌파하고 생명존중 의료기관의 이념을 실현하고자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은 2015년‘외과 Vision 2021’ 발전계획을 발표하였고 이를 단계적 시행하고 있다. 좋은 환경에서 수련하고 뛰어난 외과 의사로 양성하여 외과 활성화를 통해 우리기관의 생명존중의 의료기관으로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구소 개소를 기념해 열린 세미나에서는 오일환 교수(가톨릭기능성세포치료센터 소장)의 '줄기세포 치료연구의 동향과 전망', 한국연구재단 의약학단 전임단장인 이회영 교수의 '한국연구재단 연구비 현황과 전략방향', 김세준 소장의 '가톨릭외과중앙연구소 소개' 발표가 있었고, 이어서 가톨릭학원 보건정책실장 이경상 신부를 비롯한 많은 내외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축복식과 현판식이 개최됐다.